> 스포츠 > 스포츠 일반
한화이글스 투수 김성훈 실족 사고사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4  19:40: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한화 이글스 투수 김성훈(21·사진)이 지난 23일 병원 옥상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24일 한화 이글스와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5시20분쯤 광주 서구의 한 병원 상가 건물 9층 옥상에서 김성훈이 7층 테라스로 떨어졌다. 

김성훈은 곧바로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김 선수가 문이 열린 병원 안으로 들어가 옥상에서 발을 잘못 디뎌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김민호 KIA 타이거즈 수비 코치의 아들이기도한 김 선수는 경기고를 졸업하고 2017년 한화에 입단해 지난해 7월 1군에 올랐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