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교육청, 최근 4년 간
공무원 118명에 징계 내려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5  19:29: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최근 3년간 각종 비위와 비리 등으로 충북교육청 공무원 118명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의 행정 사무 감사 자료에 따르면 징계처분일자 기준으로 2017년 50명, 2018년 37명, 올해 31명 등 118명이 징계를 받았다.

이 가운데 교장, 교감, 장학사, 교사가 80명, 나머지 38명은 행정직, 시설관리직, 운전직이다.

징계 사유도 공금 유용,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강제 추행, 친족 관계에 의한 강간미수·강제추행, 음주운전 등 다양하다. 파면·해임 처분을 받은 공무원은 118명 가운데 14명에 불과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공무원의 비위와 비리를 막고 청렴 행정을 실현하고자 감찰 활동은 물론 자질 향상 교육을 지속해서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