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아쿠아리움 7년 누적 입장객 204만명2012년 5월 개관 이후 수입액 104억8천만원
올해만 26만1663명 … 날씨 영향도 받지 않아
이재남 기자  |  753075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7  15:40: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양=충청일보 이재남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민물고기 생태관인 충북 단양군의 다누리아쿠아리움이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27일 단양군에 따르면 주말인 지난 23∼24일 2200명이 이곳을 다녀갔다.

겨울철을 맞아 관광객 발길이 잦아들고 있는 다른 관광지와 달리 다누리아쿠아리움은 날씨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2012년 5월 개관 이래 지난 해까지 누적 입장객 204만명으로 집계됐다.

군은 그동안 104억7918만원의 입장 수익을 올렸다.

올해는 지난 24일까지 26만1663명이 찾아 15억554만원의 수익을 달성했다.

다누리아쿠아리움에는 단양강 토종 물고기와 메콩강 등 세계 각지에서 수집한 희귀 물고기 등 230종 2만3000여 마리가 172개 수조에 전시되고 있다.

가장 큰 아치 형태의 수족관에서는 꺾지, 모래무지 등 12종 3000여 마리가 관람객들을 반긴다.

80t 규모 대형 수조에는 아마존의 대표 어종인 레드테일 캣피시를 비롯해 화석어 피라루쿠와 칭기즈칸, 앨리게이터가 피시 등 5종 28마리가 전시되고 있다.

특히 16마리의 수달 가족이 살고 있는 수달 전시관은 새롭게 떠오르는 인기 코스다.

2016년 1쌍의 수달 커플로 시작한 전시관에는 아기 수달들이 태어나 대가족이 됐다.

수달의 헤엄치는 모습과 앙증맞은 몸짓에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파루파와 안경 카이만 악어 등 양서·파충류 등을 전시해 놓은 크고 작은 26개의 전시 수조도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해 인기다.

김진경 생태관팀장은 "다가오는 연말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각종 홍보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여 항상 사랑 받는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