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 금가면 신대마을 공동생활경로당 입주“따뜻한 보금자리, 함께라서 외롭지 않아요”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7  17:48: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주시 금가면 신대마을 노인들이 27일 겨울을 함께 나게 될 공동생활경로당에서 입주식을 갖고 있다.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충북 충주시 금가면 신대마을경로당이 올 겨울 따뜻한 보금자리가 될 준비를 마치고 27일 공동생활경로당 입주식을 가졌다.

 입주식에는 방영호 신대1리 이장, 이상철 경로당 회장, 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해 공동생활경로당 입주를 축하했다.

 신대마을경로당은 노인 10여 명이 숙식을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이불과 식기, 옷장, 쇼파, 취사도구 등을 갖췄다.

 노인들은 춥고 외로운 집 대신 쾌적하고 안전한 경로당에서 여가생활을 즐기며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게 됐다.

 류정수 금가면장은 “농촌마을은 홀로 지내는 노인들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라며 “홀로 생활하는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생활경로당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