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野대표 목숨 건 단식 중
불법 선거법 부의 야만의 정치"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7  18:40: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에 부의된 것과 관련해 "제1야당 대표가 목숨을 내놓고 투쟁하는 상황에서 기어이 부의를 강행한 건 '금수만도 못한 야만의 정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한민국 헌정 질서가 오늘 중대한 고비를 맞았다, 불법 패스트트랙 폭거가 질주하느냐, 잠시나마 멈추느냐 기로에 선 오늘이다"라며 "정체불명 선거제, 민심왜곡 선거제, 그리고 위헌적인 선거제, 연동형 비례대표제 부의는 명백한 불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아시다시피 불법 사보임으로 시작한 이 패스트트랙의 폭거는 지난 8월에는 긴급안건조정위원회라는 제도에 따른 90일의 토론절차를 무시하고 표결한 날치기 표결이었다"며 "그 날치기 표결에 의한 날치기 법사위 부의, 그리고 그로 인한 날치기 본회의 부의는 명백히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문희상 국회의장은 절대로 불법 국회의장의 오명을 뒤집어쓰지 말 것을 촉구한다. 여당과 일부 야당도 이제 더 이상 불법의 패스트트랙위에서 불법의 야합을 하지 말기를 촉구한다"면서 "여당과 일부 야당은 의석수를 늘리자니 국민저항이 두렵고 지역구를 줄이자니 내부반발이 두려워서 이제 또다시 100% 연동형 운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제1야당 대표가 목숨을 내놓고 투쟁하고 있다. 병원으로 실려가야할 그런 위중한 상황임에도 지금 정말 온몸으로 목숨을 걸고 우리 제1야당의 이야기를 들어달라고 국민의 절반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기어이 부의를 강행하는 것은 금수만도 못한 야만의 정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황교안 당대표와 말씀을 나누셔서 이러한 비극적 정치상황, 불법으로 점철된 헌정사가 완전히 침탈되는 그리고 자유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가 완전히 붕괴되는 이런 상황을 끝내주실 것을 다시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