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괴산
괴산군, 2020년 지역특화림 조성사업 선정2년간 4억원 투입, 산막이옛길 등에 미선나무 심어 관광명소로 적극 육성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1  15:31: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괴산=충청일보 곽승영 기자] 충북 괴산군은 산림청이 주관하는 '2020년 지역특화림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지역특화림 조성사업'이란 지역별 특성을 최적화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특화 모델 숲을 제시하고, 이를 산업자원으로 육성하는 사업을 말한다.

 이 사업에는 내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산림청으로부터 지원받는 국비 2억원을 포함, 총 4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군은 세계 1속 1종 식물이자 희귀수종인 미선나무를 특화수종으로 정하고 △성불산 산림휴양단지 △산막이옛길 △남산 산림욕장 등 20ha에 달하는 면적에 심어 관광명소로 적극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매력적인 향기를 품은 미선나무는 3월말 경 개화하고, 면역증진, 항염, 아토피 개선 등에 좋은 기능성 물질이 함유돼 있다.

 미선나무의 꽃말은 '모든 슬픔이 사라진다'로 알려져 있으며, 열매 모양이 둥근 부채를 닮아 미선(尾扇)나무라고 불린다.

 군 관계자는 "미선나무를 지역의 관광자원과 연계해 대표 특산식물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편하게 힐링 할 수 있는 아름다운 특화림을 조성하고, 미선나무를 활용한 기능성 화장품, 가공식품 등도 적극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