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미세먼지 충북대책위 "道, LNG 발전소 입장 밝혀라""SK하이닉스와 거래 확인
청주시민 의견 따라야" 주장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20:5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가 2일 도청에서 SK하이닉스의 청주 LNG발전소 건설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가 SK하이닉스의 청주 LNG발전소 건설 추진과 관련해 충북도에 명확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2일 충북 30개 환경·교육·시민·노동 단체로 구성된 대책위는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까지 LNG발전소 건설에 대해 특별히 입장을 얘기하지 않았던 도가 SK하이닉스와 모종의 거래가 있는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대책위는 "충북도의회 A 의원은 행정사무감사에서 SK하이닉스와 거래를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대기업의 오염물질 배출시설에 대해 지자체가 '권한 없다'고 하거나 '묵인'하더니 아예 대놓고 옹호하는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또 "A 의원은 행감에서 '아파트 주민 몇 사람 때문에 우리 도의 경제가 흔들려야 되느냐'고 도 경제통상국장에게 호통쳤다"며 "도의원이라면 최소한 객관적인 사실이무엇이고 자신의 역할이 무엇인지는 알아야 하지만 그것조차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얼마 전 청주시민을 대상으로 한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찬반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45.2%가 반대라고 응답했다"며 "주민들의 의견조차 모르는 것이 한심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제는 충북도가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도가 주민 의견을 대변해 주민 건강과 환경을 지키는 역할을 할지, 기업 이익을 대변하는 지자체로 전락할지 명확히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A 의원에게 항의서를, 도에 LNG발전소 건설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의견서를 각각 전달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