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청주 2차전지 필름 공장서 화학물질 누출근로자 2명 흡입 … 병원 이송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19:03: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충북 청주에 위치한 2차전지 필름 제조 공장에서 화학물질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6분쯤  청원구 오창읍 2차전지 필름 제조 공장에서 화학물질가스(디클로로메탄)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A씨(35) 등 근로자 2명이 화학 물질 가스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디클로로메탄이 흐르는 배관 보수 작업을 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출된 디클로로메탄의 양은 2∼5㎏ 수준인 것으로 공장 측은 추정했다.

국제암연구소(IARC)는 디클로로메탄을 발암가능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장 도착 당시 공장 측이 밸브를 잠근 상태여서 추가 피해는 없었다"며 "금강유역환경청 등 유관 기관과 함께 방재 작업을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디클로로메탄이 누출된 경위와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청주지청은 이날 해당 제조공장에 대해 부분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