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국립괴산호국원, 개원 후 첫 합동 안장식 거행고(故) 윤중원 하사 등 국가 유공자 8위 안장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4  19:34: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괴산=충청일보 곽승영기자] 국립 괴산호국원은 4일 고(故) 윤중원 육군 하사 등 국가 유공자 8위의 합동 안장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괴산 호국원의 합동 안장식은 지난 10월 11일 개원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안장식은 이남일 대전지방보훈청장이 명예 집례관으로 주관했으며 충청권 보훈단체장, 육·해군과 경찰 대표, 유가족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괴산 호국원은 보훈처 차원에서 조성한 첫 국립 묘지로, 총사업비 630억원을 들여 92만㎡ 규모의 1묘역(2만기)이 우선 조성됐다.

봉안담과 1000기 규모의 자연장(잔디장)이 결합된 형태다. 

잔디 아래에 자연 분해되는 유골함을 설치하는 방식의 자연장이 들어선 것은 국내 국립 묘지 가운데 처음이다.

괴산 호국원은 단계적으로 2, 3묘역까지 확충해 총 10만기를 갖출 예정이다. 

대전·충청권은 물론 서울·경기, 강원·경북 북부권의 국가 유공자를 안장하게 된다. 개원 이후 628기의 유공자가 안장됐고 하루 평균 10여 기의 유공자가 안장되고 있다.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