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세종시, '세종시민 복지기준 2.0' 발표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등 69개 사업, 3년간 2404억 투입
여성고용률 22년 57% 추진
최성열 기자  |  csr48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5  16:08: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최성열 기자] 세종시가 5일 복지서비스·소득·일자리·사회적경제 등 10대 영역 최저·적정 기준을 마련해 '세종시민 복지기준 2.0' 발표했다. 

이춘희 시장은 이날 시청 4층 중정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번 세종시민 복지기준 2.0은 지난 2015년 12월 발표한 시민 복지기준 1.0에 시민들의 행복지수 및 만족도와 밀접한 4개 영역 사업을 더해 10대 분야 최저·적정 기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시는 그간 시민복지기준 2.0 수립을 위해 시민의식조사, 시민토론회. 전문가 및 시민주권회의 등을 거쳐 주민생활과 밀접한 10개 영역 및 영역별 최저 적정기준을 정했고, 46개 실행과제 초안을 정했다.

여기에 10개 분과로 구성된 시민 100인 위원회가 신규 및 추가과제 23개를 발굴해 총 69개 의 실행과제를 담은 세종시민 복지기준 2.0을 완성했다.

시는 복지기준을 실천하기 위해 내년도 778억원을 비롯해 2022년까지 모두 2404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주요 내용을 보면 복지영역에서 시는 영유아 및 아동 복지서비스를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을 현재 51개소 에서 126개소로 늘린다.

또 현재 75%인 노인장기요양서비스 이용률을  2022년까지 80%까지 높이고 노인문화센터는 15개소로 확충하기로 했다.

소득영역에서는 '세종형 기초생계 지원제도'를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가구의 생활안정을 보장하고 자활근로와 역량강화사업 참가 대상을 현재 850명에서 1100여 명으로 확대한다. 

일자리영역에서는 취업 취약계층과 저소득층(노인, 장애인 등)의 일자리를 보장하기 위해 현재 약 2800명인 일자리 지원 사업을 3800명으로 확대하고, 여성고용률을 57%로 상승할 수 있도록 여성일자리 창출을 확대한다.

사회경제영역에서는 360억원의 지역화폐를 발행하는 등 시민들의 협력과 자조를 바탕으로 재화와 서비스를 생산·소비하는 사회구조를 창출할 방침이다.

이 시장은 "새로운 복지기준을 적극 실천해 시민 누구나 보편적 복지의 우산 아래 건강하고 품격 있는 삶을 누리도록 하겠다"며 "모두를 위한 포용도시 세종,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복지도시 세종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최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