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추미애 “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 文대통령과 함께 하겠다”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5  19:13: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5일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며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 내정자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은 국격에 걸맞은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요구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님의 제안은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어떻게 호흡을 맞출 것인가’라는 물음에 그는 “그런 개인적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추후에 차차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또 ‘당 대표를 지낸 추 내정자의 장관 입각은 격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역사적 요구와 시대 상황에 비춰볼 때 제 개인적 입장을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응수했다.

그는 ‘조국 사태를 거치며 공정과 정의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높은데 이를 장관으로서 어떻게 수렴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20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한 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당리당략에 매몰돼 처신해본 적이 없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이어 그는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제가) 사심 없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법무행정을 해낼 것으로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고 믿는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정한 검찰개혁을 위해 추 내정자가 탈당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한 번도 당을 옮겨본 적이 없다. 당적이 있거나 없거나는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대구 출신으로 한양대 법대를 졸업한 추 내정자는 사법시험 24회에 합격해 10여 년간 판사로 근무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