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내포
도내 장애인콜택시 보급률 92.4% 기록6일 '충청남도 장애인이동권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6  13:30: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남도 인권센터는 6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충청남도 장애인이동권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장애인기관과 관련 부서, 인권·학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했다.

황영란 도의원과 이진숙 도 인권위원장, 도 담당 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최종보고회는 용역사 보고, 질의응답 및 자문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이번 연구용역을 추진한 충남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의 최윤영 소장이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 올해 기준 도내 장애인콜택시 등 특별 교통수단은 121대로 법정대수 131대 대비 92.4%의 보급률을 기록했으며 도내 저상버스는 2018년 기준 62대로 목표대수 271대 대비 22.9%로 나타났다.

이용률은 저상버스 23.7%, 장애인콜택시 54.5%로 나타났으며 이용 목적은 △병원치료 △장애인 단체 및 복지관 이용 △직장 출퇴근 순으로 조사됐다.

교통수단 이용 시 불편 사항으로는 저상버스의 경우 '목적지까지 가는 버스가 없음'이 41.9%, 장애인콜택시는 '원하는 시간에 예약의 어려움'이 45%로 가장 많았다.

또 이번 용역에서는 장애인이동권 증진 방안을 △장애인 교통편의 인프라 확충 △무장애 환경체계 구축 △장애 유형별 의사소통 지원체계 마련 등 3가지 측면에서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저상버스 확대 도입 △저상버스 운영 내실화 △임차택시 등 특별 운송수단 확대 △휠체어·시각장애인을 위한 보도시설 개선 △무장애 환경인증제 확대 △교통약자이용시설 정보 관리 제공 △영상전화기 확대 설치 및 수화통역사 배치 등이다.

또한 저상버스와 장애인콜택시 종사자에 대한 인권교육 실시, '충청남도장애인이동권증진조례' 개정을 통한 장애인이동권 실태 정기 조사 등도 제안했다.

김혜영 도 인권센터장은 "도는 장애인콜택시 광역이동지원센터 운영으로 시·군 간 장애인콜택시 운행이 가능하나 보편적인 운송수단인 저상버스와 시외버스는 도입 대수가 낮아 이용 시 불편한 점이 많다"며 "도와 함께 장애인이동권 증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아갈 것"고 말했다.

한편 도는 '충청남도 인권 기본조례'에 따라 매년 인권 약자 대상 인권 실태를 조사 중이며, 내년에는 탈북여성 인권 실태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인권 침해와 관련한 상담 및 구제 신청은 도 누리집(http://www.chungnam.go.kr) 또는 전자우편(cnrights@korea.kr), 전화(☏042-635-3614), 팩스(☏0742-635-3046), 우편 및 방문(충남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21. 충남도청 본관 1층 인권센터 125호)으로 가능하다.
/내포=박보성기자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