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내포
"한-바레인 관계 발전 이끌자"양승조 지사, 모하메드 바레인 보건최고위원회 의장과 간담회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6  13:31: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중동을 방문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가 5일(현지시각) 샤이크 모하메드 빈 압둘라 알 칼리파 바레인 보건최고위원회(SCH) 의장과의 간담회를 끝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바레인은 우리나라 건강보험시스템을 토대로 자국 건강보험시스템을 구축했다.

2017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던 양 지사는 한-바레인 간 건강보험시스템 구축 협력 사업을 주도했으며, 이를 계기로 양 지사와 모하메드 의장은 인연을 맺었다.

모하메드 의장은 양 지사에게 당선 축하 인사를 직접 전하기 위해 지난해 충남을 찾았고, 바레인 건강보험시스템 구축 기념행사에 맞춰 양 지사를 초청했다.

간담회에서 양 지사는 모하메드 의장의 환대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한 뒤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관계를 이어온 것처럼, 양 국가와 양 지역 간 관계도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바레인에 한국대사관이 있으나 한국에는 바레인대사관이 없는 상태라며, 주한국바레인대사관이 재개관하길 바란다는 뜻도 전했다.

한편 양 지사는 이번 중동 출장에서 모하메드 의장과 국제 교류·협력 의향서(LOI)를 교환하며, 상호 교류에 대한 협력 의향을 확인했다.

또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같은 바레인 의료규제청(NHRA) 마리암 아드 비 알 할라 마 청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도내 병원 및 보건·의료 글로벌 기업들의 중동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천안 단국대병원과 킹하마드대학병원(KHUH) 간 교류를 연결시키며, 중동인들의 도내 의료관광 발판을 확보했다.

바레인 수도주인 마나마와는 경제를 중심으로 한 교류·협력 의향을 확인, 중동 지방정부와의 사상 첫 교류·협력 물꼬를 트기도 했다.
/내포=박보성기자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