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영동
양산팔경 금강둘레길 걷기축제 성황군민·관광객 500여명 참여
천혜 절경·맑은 공기 ‘만끽’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8  15:01: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7일 충북 영동군의 ‘양산팔경 금강둘레길 걷기축제’ 참가자들이 송호관광지를 출발하고 있다.

[영동=충청일보 이능희 기자] 초겨울의 쓸쓸함을 달래줄 힐링과 낭만의 ‘양산팔경 금강둘레길 걷기축제’가 지난 7일 충북 영동군 양산면 송호관광지 일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 축제는 ‘굿 에에 시티(맑은 공기 모범도시)’ 선정 1주년을 기념해 영동군이 주최·주관하고 (사)세계맑은공기연맹과 (사)한국공기청정협회가 후원했다.

행사에는 500여 명의 군민과 관광객이 참여했다. 

이들은 강선대, 여의정, 용암, 함벽정, 봉황대 등 양산팔경을 둘러보며 천혜의 절경과 맑은 공기를 만끽했다. 

지난달 한국관광공사가 영화, 드라마 속 걷기 여행길로 선정한 6km 코스의 금강둘레길을 걸으며, ‘소나기’와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촬영지를 찾아 사진에 담는 등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군 관계자는 “푸른 하늘과 맑은 공기가 어우러진 특별한 행사였다”며 “언제든 이곳 양산팔경 금강둘레길을 찾아 특별한 정취와 낭만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