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허태정 시장, 서구서 올해 마지막 현장시장실뒷뜰 어린이공원, 갈마1동 주민자치회, 어린이도서관 방문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1  17:39: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허태정 대전시장은 11일 오후 서구 주민들이 요청한 민원현장과 우수 주민자치회, 어린이도서관에서 올해 마지막 현장시장실을 열었다.

 이날 허 시장은 첫 방문지로 갈마1동 뒷뜰 어린이공원 정비사업 현장을 찾았다.

 이곳은 어린이들의 높은 이용률에 비해 공간이 열악하고, 도심 속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이 부족하다. 수목과 시설이 노후돼 어린이 등 주민 이용 불편과 안전위험이 큰 지역이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곳은 인근에 공공어린이집 등 보육시설이 많아 공원을 이용하는 어린이들의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철저한 리모델링을 통해 안전한 놀이공간과 휴식공간이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허 시장은 아이들의 안전한 놀이공간 조성을 위해 주민들이 건의한 정비사업에 대해 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어 갈마1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허 시장은 주민자치회장 등 위원들과 마을 공유 공간 부족, 스마트 음식물 처리기 설치 건의와 대전형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성공적 추진 기대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갈마1동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인 '라인댄스' 수업 현장을 깜짝 방문해 수강생들을 격려하고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허 시장은 '꿈터마을어린이도서관'을 찾아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운영자 등 지역주민들과 함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허태정 시장은 "어린이들이 책을 즐겁게 읽으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독서의 즐거움과 필요성을 깨닫고 올바른 독서 태도 및 습관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마을 어린이들이 자라서 꿈터 도서관을 따사롭고 행복한 추억의 공간으로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꿈터마을어린이도서관'은 2007년 '월평골책소리'라는 책 모임으로 시작됐다. 월세와 운영비는 후원으로 마련하고 사서 봉사자와 운영진 그리고 관장이 자원봉사활동으로 운영하는 작은 공간이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낮 12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그리고 토요일에는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대전=이한영기자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