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아산
농업진흥구역 내 경지정리 우량농지 무분별 개발행위 제한무분별 태양광발전시설 병행 동식물관련시설 허가 제한
정옥환 기자  |  coh594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5  16:59: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산=충청일보 정옥환 기자] 충남 아산시는 도농복합도시의 건전한 지속발전과 농업환경 및 농촌주거환경에 대한 악영향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농업진흥구역 내 경지정리 완료된 우량농지의 무분별한 개발행위를 제한한다.

 시는 농업진흥구역 내 경지정리가 완료된 우량농지에 태양광발전시설을 병행할 목적으로 하는 버섯재배사, 곤충사육사 등 동식물관련시설 건축허가(신고) 신청에 대해 개발행위허가기준과 농지법령의 취지를 엄격 적용해 원칙적으로 허가를 제한키로  방침을 정했다.

 지난 2018년 5월 농지법시행령이 농업진흥구역 내 신축건축물 지붕에도 태양광발전시설 설치가 가능하도록 개정된 후 태양광발전시설을 병행할 목적으로 동식물관련시설 건축허가(신고)신청이 급증했으며 현재까지 농업진흥구역  30여만 ㎡ 면적에 100여건이 허가된 상태이다.

 시는 그동안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정책에 따라 법령으로 가능토록 한 건축행위 및 태양광발전사업에 대해 통제하지 않았다.

 하지만 농업진흥구역 안에 경지정리가 완료된 우량농지에 태양광발전사업자 주도로 동식물관련시설 건축허가 신청이 무분별하게 이뤄져 우량농지의 잠식과 농촌경관 훼손,경작피해 등 농업환경 저해 및 농촌 주거환경에 악영향이 우려되는 등 여러 문제점이 제기돼 이번 제한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

 시는 건축 및 개발행위 인허가부서, 태양광발전사업 허가부서, 농지관리부서 등 관련부서의 대책회의를 거쳐 재량권이 있는 개발행위허가 기준 및 농지법령의 취지를 엄격히 적용해 원칙적으로 허가를 제한하는 방침을 결정했다.

 또한 이미 허가된 동식물관련시설은 태양광발전사업 허가시와 허가 후 실제 성실히 영농행위를 하고 있는지 정기적인 농지 이용실태를 점검해 실제 영농을 하지 않는 경우 원상회복 명령 등 사후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다.

정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