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靑 “문 대통령 울산시장 선거 개입 보도는 전형적인 허위”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23  19:38: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전형적인 허위 보도”라고 반박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의 수첩에 VIP라는 단어가 있든 없든 대통령이 울산 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보도는 전형적인 허위 보도”라고 강력 부인했다. 

윤 수석은 서면브리핑에서 “조선일보가 오늘 문 대통령이 울산 시장 선거에 개입한 의혹을 제기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천에 개입한 것처럼 보도했다.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 수석은 “VIP라는 단어를 언론에 노출시켜 대통령을 공격하겠다는 의도가 성공했는지는 모른다”며 “그러나 빈약한 논리와 단어 몇 개로 진행하고 있는 대통령 선거개입 여론몰이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날 지면을 통해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부시장 업무일지에서 ‘대통령에게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과 그의 동생은 용서받지 못할 사람들’이란 취지의 메모가 나와 검찰이 관련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