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소비심리 회복? … 충청지역 대형소매점 판매 증가11월 통계청 산업활동 동향서
충북·남·세종·대전 모두 늘어
광공업 제품 생산은 대전만 ↑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30  19:47: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지속적으로 마이너스 행진을 보였던 충청지역의 대형소매점 판매액이 지난 달 증가로 돌아서면서 소비심리가 살아나는 것인 지 주목된다.

이는 산업 생산이 대전을 제외하고 감소한 상황에 나타난 현상이어서 일시적인 현상인지도 살펴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30일 충청지방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중 충청지역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대전과 세종, 충남과 충북 지역 대형소매점 판매가 모두 늘었다.

대전지역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4.0% 증가했다.

백화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5.4% 늘었고, 대형마트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2.0% 증가했다.

증가상품군은 신발·가방(7.7%), 가전제품(2.6%) 등이며 감소상품군은 오락·취미경기용품(-14.9%), 화장품(-10.2%) 등이다.

세종지역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9.3% 증가했다.

백화점이 없는 세종지역은 대형마트 판매가 전년 동월대비 9.3% 늘면서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상품군별로는 가전제품(20.2%), 화장품(12.1%)이 크게 늘었고 감소상품군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충남지역 11월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3.2% 증가했다.

대형마트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2.8% 증가했으며 가전제품(12.4%), 화장품(6.4%)이 늘었고 의복(-0.6%), 신발·가방(-0.6%) 등은 줄었다.

충북지역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0.2% 증가했다.

이 중 대형마트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3.3% 증가했다. 증가상품군은 가전제품(65.4%), 화장품(1.4%)이다. 감소상품군은 신발·가방(-19.1%), 의복(-15.2%) 등이다.

대형소매점이 일제히 판매가 증가한 것과 달리 광공업 제품 생산은 대전 지역만 늘고 나머지 지역은 감소했다.
대전지역 광공업 제품생산은 전년동월대비 12.1% 증가했다. 

담배,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고무·플라스틱  등의 업종은 감소했지만, 의료정밀광학, 기계장비, 화학제품 등 업종에서 증가했다.

충남지역 광공업생산은 전년동월대비 6.2% 감소했다.

기계장비, 식료품, 석유정제 등의 업종에서 증가했지만,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자동차, 화학제품 등의 업종에서 감소했다.

충북지역 광공업생산은 전년동월대비 6.2% 감소했다.

의약품, 식료품,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등의 업종에서 증가했지만, 기타운송장비, 전기장비, 화학제품 등의 업종에서 감소를 보였다. 

지역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연중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던 대형소매점의 판매가 증가한 것은 올해들어 처음"이라며 "생산지수가 떨어진 상황이기 때문에 내년까지 소비가 증가세를 보일 지는 두고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