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증평
증평군 새 기록관, 주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증평 기록의 수집·보존·열람·전시·교육까지 가능한 마을아카이빙 프로젝트의 거점으로 활용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6  12:30: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증평=충청일보 곽승영 기자] 충북 증평군이 신축 별관 1층에 838㎡ 규모로 마련하는 새 기록관을 라키비움(larchiveum)으로 조성한다.

군은 6일 기록관 라키비움(larchiveum) 조성사업을 발주, 올 8월 군 개청 17주년 기념식에 맞춰 개관한다는 방침이다.

라키비움은 도서관(library), 기록관(archives), 박물관(museum)의 합성어로, 다양한 정보자원을 서비스하는 복합문화공간을 뜻한다.

조성에 드는 11억 원은 지난해 5월 충청북도 지역균형발전 기반조성사업 선정으로 확보했다.

군은 이곳을 단순 기록관이 아닌 기록의 수집·보존·열람·전시·교육까지 가능한 마을아카이빙 프로젝트의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마을아카이빙 프로젝트(2019~2323년)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비공모 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20억 원을 들여 증평의 역사를 기록화하는 사업이다.

라키비움에서는 주민 기록가를 양성해 군과 관련된 근현대 기록과 도서 등을 모은다.

이 자료와 군이 소장하고 있는 행정기록 등 증평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모든 자료를 총망라해 주민들이 자유롭게 열람토록 할 계획이다.

기획전시회를 열 수 있는 전시공간도 마련한다.

송종록 증평군 행정과장은 "공공기관 기록관은 대개 공무원만 이용하던 곳"이라며 "새 기록관을 주민들이 언제고 방문해 증평의 소중한 기록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인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