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靑 ‘이광철 민정비서관·추미애 측근 오찬’ 보도 부인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6  19:06: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청와대는 6일 지방선거 전인 지난 2017년 9월 이광철 민정비서관과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비서실 부실장인 정 모씨가 만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를 논의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비서관(당시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이 정 씨를 만나 오찬을 했다는 기사가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닌데도 (사실인 것으로) 단정해 보도했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비서관은 정씨가 누군지 알지 못하고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날 한 언론은 폐쇄된 정씨의 인터넷 홈페이지의 2017년 9월 일정표에 '청와대 민정비서실 선임행정관 오찬'이라고 적혀 있는 것을 인용, 검찰이 정씨가 이 비서관을 만난 경위 등을 규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검찰이 정 부실장이 이 비서관을 만나고 난 이후 청와대가 김 전 시장에 대한 하명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선장에 올라 있다”고 보도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