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수요단상
인내이동규 청주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7  16:13: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수요단상] 이동규 청주순복음교회 담임목사

‘힘’이라는 것은 순간적으로 내는 ‘근력’과 꾸준히 버틸 수 있는 ‘체력’으로 구분할 수 있다. 100m 단거리를 뛰는 선수에게 ‘근력’이 중요하다고 하면 마라톤 경주를 하는 선수에게는 2시간 가까이 되는 경기 시간을 버틸 수 있는 ‘체력’이 그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다.

보통 사람들의 삶도 이와 마찬가지이다. 근력과 같이 순간적으로 지혜를 발휘하거나 임기응변을 잘 해야 할 상황이 있는 반면에 한 곳을 바라보며 꾸준히 버티며 나아갈 수 있는 ‘체력’과 같은 ‘인내’도 필요한 법이다.

그런데 만약 이 둘 중에 딱 하나만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무엇이 우리에게 더 도움이 될까? 물론 당장의 상황을 바꾸고 흐름을 바꾸기 위해서는 순간적인 지혜가 필요할 것이다. 하지만 더 멀리 보면 결국 우리 인생의 흐름을 바꾸는 것은 순간 발휘되는 ‘기지’가 아니라 꾸준히 버티는 ‘인내’의 힘인 것을 우리는 알 수 있다.

성경을 보면 예수는 제자들을 향해 ‘인내’를 이와 같이 설명한다. 한 도시에 재판장이 한 명 있었다. 그런데 이 재판장은 어찌나 교만한지 스스로 하나님조차 두렵지 않다고 말하고 다닐 정도였다. 그런데 어느 날 이 재판장에게 한 과부가 찾아온다. 이 과부는 자신의 원수로 인한 억울한 누명을 풀어달라고 하소연 한다. 물론 이 재판장은 이 과부를 가볍게 무시하며 돌려보냈다. 그런데 이 과부는 시간이 날 때마다 재판장을 찾아와서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몇 번이고 그녀의 청을 무시하던 재판장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을 무시하나 이 과부가 나를 번거롭게 하니 내가 그 원한을 풀어 주리라 그렇지 않으면 늘 와서 나를 괴롭게 하리라”(눅 18:4-5)

그는 이 과부의 청을 무시하는 것보다 그녀의 청을 들어주는 것이 훨씬 쉬운 일임을 깨닫게 된 것이다. 이 재판장은 자신의 안위를 위해서 과부의 청을 들어주게 되었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이 힘없는 과부가 오직 인내와 끈기만으로 재판장의 마음을 움직이게 된 것이다.우리의 인생은 끊임없이 변화를 체험하는 것처럼 보인다. 매 순간 우리 눈앞에 보이는 선택의 기로에서 지혜를 발휘하면서 하나하나 올바른 선택을 하게 되면 결국 우리의 삶의 방향이 바뀐다고 말이다.

그러나 우리의 인생은 단지 몇 번의 옳은 선택을 통해서 순식간에 변화하는 것이 아니다. 마치 우리 몸에 근육을 만들이 위해서는 땀을 흘릴 정도의 근력 운동을 몇 번 반복하는 것이 아니라 조금 쉬운 운동이라도 꾸준히 반복적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듯, 우리의 인생의 흐름을 바꿀 수 있는 힘은 바로 ‘인내’로부터 만들어 지는 것이다.

인내의 효과에 대해 가장 잘 설명해 주는 이야기를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다. 바로 ‘토끼와 거북이’의 이야기이다. 경주가 시작되자 토끼는 거북이를 이기겠다는 목표를 향해 전력으로 뛰어간다. 그러다가 문득 뒤를 돌아보고서는 너 멀리서 느릿느릿 기어오는 거북이를 보게 된다. 그러자 토끼에게는 한 가지 지혜가 떠오른다. 거북이가 저 정도 속도라면 자신의 빠른 속도와 비교해 보았을 때 이쯤에서 한 숨을 돌리고 가도 충분하겠다고 말이다. 그래서 토끼는 가던 길을 멈추고 잠시 쉼을 취하다가 잠이 든다.

그런데 거북이는 처음부터 끝까지 오직 결승선만을 바라보며 걸어간다. 토끼가 빠른 속도로 자신을 앞질러 갈 때에도, 길 가에 누워서 잠을 잘 때에도 거북이의 목표는 변하지 않는다. 그리고 이런 인내가 결국 거북이에게 승리를 안겨주는 것이다.

2020년이 새롭게 시작되었다. 이 한해를 참으로 즐겁고 보람 있게 보내기 위해 필요한 것은 한 해 동안 우리 자신을 이루어야 하는 멋진 계획을 세우는 것보다 아주 작은 계획이라고 그것을 온전히 이루기까지 견디는 인내인 것을 기억하시길 바란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