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청와대 "교민과 선박 안전 예의 주시"미국에 이란 보복 공격 관련
호르무즈 해협 운항에 '촉각'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8  19:01: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이란이 8일 예고했던 미국에 대한 보복공격을 감행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현재 이란 상황과 관련, 교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외교부가 중심이 되어 현지 당국과 긴밀히 협의중에 있다"며 "청와대는 현재 상황에 대해 시시각각 보고를 받고 있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알렸다.

청와대는 현지 한국 국민과 기업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한국의 원유·액화천연가스(LNG)을 수입하는 해상로의 중요한 길목인 호르무즈 해협을 운항하는 선박의 안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6일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도 중동지역 긴장 고조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이란은 지난 3일 미국이 이란의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드론 공격으로 폭사시킨데 대해 미국에 보복공격을 공개했고 이에 대해 미국은 더 큰 보복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