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선택! 21대 총선
80년대 운동권 '동지'에서 '맞수'로청주 상당구 '민주화 선·후배' 김형근-이현웅
서원구 충북대 동기 이장섭-이광희 공천 경쟁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2  18:40: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왼쪽부터) 김형근, 이현웅, 이장섭, 이광희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1980년대 충북지역 운동권 출신 인사들이 21대 총선에서 경쟁을 벌이게 된다. 

청주 상당구의 김형근·이현웅 예비후보와 청주 서원구의 이광희 예비후보,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다. 

12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청주시 상당구에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형근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1980년대 도내 민주화 운동의 1세대로 꼽힌다.

충북대 78학번인 그는 1986년 출범한 충북민주운동협의회 사무국장으로 약 4년간 이 단체를 이끌었다.

이 단체의 출범은 당시 지역 민주화 운동 촉발의 계기가 됐다.

김 전 사장은 이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기소돼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이후 충북민족민주운동연합 정책실장, 통일시대국민회의 충북연대 운영위원장 등을 맡으며 단체 활동을 이어간 김 전 사장은 2003년 열린우리당 국민참여팀장을 시작으로 정계에 입문한 뒤 2010∼2012년 충북도의회 의장을 지냈다.

김 전 사장과 당내 공천 경쟁에 나선 이현웅 전 한국문화정보원 원장은 충북대 88학번으로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의 마지막 세대로 분류된다.

이 전 원장은 1991년 충북대 총학생회장으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충북지구 의장을 맡았다. 당시 학생운동에 따른 2년의 수감생활로 제적되는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이 때문에 재입학해 8년 만인 1996년 학사모를 쓴 그는 이후 한국과학기술원(KAIST)·한국개발연구원(KDI) 소속 연구원으로 일하며 도시정책 전문가로 새로운 길을 걸었다.

청주시 서원구에서는 충북대 82학번 동기인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와 이광희 전 충북도의원이 민주당 공천을 놓고 맞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최근 민주당의 총선 예비후보 3차 검증에서 서원구를 선택한 이 전 부지사는 충북민주운동협의회와 청주민주운동청년연합에 몸담았다. 두 단체에서 각각 상임위원과 사무국장으로 활동했다.

이 전 의원은 군 제대 후 학생운동에 뛰어들었다. 청주민주운동청년연합 의장을 지냈다. 활동 시기가 이 전 부지사와 겹치지는 않는다.

정계에서도 이 전 부지사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의원 시절 보좌관으로 중앙 정치 무대에서 활동한 반면 이 전 의원은 시민사회단체 활동을 거쳐 지방의원으로 일해 무대가 달랐다.

하지만 같은 대학 출신의 동기, 같은 단체에서 활동한 운동권 출신이라는 점에서 이목을 끈다.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