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中企 절반 설 자금사정 곤란중기중앙회 조사서 49.7% 응답
인건비 상승·판매 부진 등 원인
1인당 평균 상여금 62만4000원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3  19:22: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중소기업 자금사정 곤란 원인 그래프.
   
▲ 중소기업자금사정 그래프.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전국 중소기업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 자금사정이 곤란한 중소기업이 절반(49.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은 판매 부진과 인건비 상승(각 52.9%)이 가장 많았고 원부자재 가격상승(22.4%), 판매대금 회수 지연(22.2%), 납품대금 단가 동결·인하(20%), 금융기관 이용곤란(10.2%)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은 이번 설에 평균 2억4190만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 지난 해(2억2060만원)보다 2130만원이 늘었다.

필요한 설 자금 중 확보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은 자금 확보를 위해 결제 연기(49.6%), 납품대금 조기 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의 방법을 계획하고 있다.

하지만 대책 없음 응답도 27.9%를 차지했다.

올해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응답한 업체는 지난 해 대비 1.8% 줄어든 50.1%이다.

정액 지급 시 1인당 평균 62만4000원, 정률 지급 시 기본급의 46.3%를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설 휴무계획에 대해 89.5%의 업체는 4일을 쉴 것으로 조사됐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