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계 복귀' 안철수
19일 귀국… 거취 주목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6  19:04: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정계 복귀'를 선언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오는 19일 귀국한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과 안 전 의원 측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럽과 미국에서 국가미래비전 연구에 매진해온 안 전 의원이 오는 19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고 밝혔다. 

2018년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같은 해 9월 독일 유학길에 오른 안 전 의원은 지난 2일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 하는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다"며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안 전 의원의 정계 복귀는 1년 4개월 만이다.

인 전 의원의 귀국은 보수통합 논의가 본격화한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그의 거취가 관심을 끈다.

우선 안철수계로 불리는 의원들을 비롯해 주변 인사들과 만나 총선을 겨냥한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보수·중도 진영의 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주도하고 있는 야권 통합에 참여할 것인지가 가장 큰 관심사로 꼽힌다.

혁통위는 이미 “안철수 전 의원도 통합 대상”이라고 밝힌 바 있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안 전 의원을 향해 “오셔서 자유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고맙겠다”고 러브 콜을 보낸 바 있다.

힌이러한 제안에 대해 안 전 의원은 지난 14일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일단 통합거부 의사를 밝힌 상태다.

 

[관련기사]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