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 선비작가 강준희 장편소설 ‘촌놈’ 출간4ㆍ19혁명 배경 시골고라리의 고뇌 그려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5:24: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강준희 작가가 서재 '몽함실(夢含室)'에서 집필에 몰두하고 있다.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한평생 선비정신에 천착해 온 문단 원로 강준희 작가(86)가 장편소설 ‘촌놈’(정문사, 1509쪽)을 출간했다.

 1976~1978년까지 3년간 충청일보에 연재했던 원제 ‘이단의 성(異端의 城)’을 40여 년만에 다섯 권으로 묶어 펴냈다.

 소설은 1950년대 말부터 1960년대 초까지 3ㆍ15 부정선거와 4ㆍ19 혁명을 거치며 기자와 택시기사로 일하는 한 청년의 고뇌와 사랑을 그렸다.

 작가는 불의와 부정이 판치는 시대에 지조있고 개결(介潔=성품이 깨끗하고 굳음)한 삶을 희구하는 선비가 걸어야 할 길을 주인공 석우진에게 투영하고 있다.

 민주주의가 움트던 시대에 촌놈 지식인이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과 고향으로 설정된 충주 산척면 천등산 자락 송강리, 수안보온천 등 친근한 배경이 읽는 재미를 더한다.

 강 작가는 “우직한 시골고라리(고집 센 시골 사람)가 뜻을 굽히지 않고 불의에 맞서는 ‘멋진 가난한 부자’의 이야기”라며 “석우진 같은 젊은이가 대한민국에 천 명 만 명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소설 '촌놈' 표지.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