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계룡
'계룡사랑상품권' 판매량 고공행진판매량 지속증가… 지역경제 활성화 효자 역할 톡톡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5:53: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계룡=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충남 계룡시가 지난 해 12월 26일부터 명절 전 10% 할인 판매하고 있는 '계룡사랑상품권'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시는 10% 할인 후 15일 간 판매량이 10억여 원이며 1일 평균 판매량은 7000여 만원으로, 지난 해 총 판매량 29억원 대비 엄청난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상시 5%, 명절 30일 전에는 10% 할인을 하고 있는 계룡사랑상품권은 구매 시 높은 할인율에 가맹점도 많아 지역 자금의 역외유출을 막으며 지역경제의 선순환을 이끄는 '지역화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시는 상품권 판매량이 급속히 늘어난 이유로 연말 각종 모임과 회식 등을 앞두고 지역 내 음식점 이용률이 높아짐에 따라 상품권 혜택을 보려는 시민들의 소비 심리 작용을 들고 있다.

대형마트를 제외하고 동네 작은 문방구·슈퍼마켓은 물론 음식점·학원 등 계룡시내 웬만한 업소들은 상품권을 취급하고 있다.

현재 상품권을 구매하고자 하는 시민들은 오는 23일까지 지역 내 농협을 방문하면 월 50만원 한도 내에서 10% 할인된 금액으로 살 수 있다.

상품권 가맹점 3곳 이상에서 월 30만원 이상 소비한 계룡시민에게 소비금액의 10%를 상품권으로 지원해주는 골목상권 소비지원사업까지 진행하고 있어 지역 내에서 소비하는 시민들의 혜택이 배가 되고 있다.

상품권 사용률이 높아질수록 지역 내 소상공인의 경기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시는 올해 30억원의 상품권을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엄청난 판매량을 보임에 따라 상품권 추가 발행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계룡사랑상품권 발행을 통해 지역 내 자본의 외부 유출을 방지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실질적 소득 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품권 사용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