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학·출판
선비 작가 강준희, 장편소설 '촌놈' 출간1976∼1978년 충청일보 연재 작품
40여 년 만에 다섯 권으로 묶어 내
4·19 배경 '시골고라리' 고뇌 그려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8:22: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강준희 작가의 소설 '촌놈'의 표지.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한평생 선비 정신에 천착(穿鑿)해 온 문단 원로 강준희 작가(86)가 장편소설 '촌놈'(정문사·1509쪽)을 출간했다.

지난 1976~1978년 3년 간 충청일보에 연재했던 원제 '이단의 성(異端의 城)'을 40여 년 만에 다섯 권으로 묶어 펴냈다.

소설은 1950년대 말부터 1960년대 초까지 3·15 부정선거와 4·19 혁명을 거치며 기자와 택시기사로 일한 한 청년의 고뇌와 사랑을 그렸다.

작가는 불의와 부정이 판치는 시대에 지조 있고 개결(介潔·성품이 깨끗하고 굳음)한 삶을 희구하는 선비가 걸어야 할 길을 주인공 석우진에게 투영하고 있다.

민주주의가 움트던 시대에 촌놈 지식인이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과 고향으로 설정된 충주 산척면 천등산 자락 송강리, 수안보 온천 등 친근한 배경이 읽는 재미를 더한다.

강 작가는 "우직한 시골고라리(고집 센 시골 사람)가 뜻을 굽히지 않고 불의에 맞서는 '멋진 가난한 부자'의 이야기"라며 "석우진 같은 젊은이가 대한민국에 천명 만명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