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충북도, 설·총선 대비
행안부·시도 합동감찰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9:11: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는 설과 4·15 총선을 앞두고 공무원의 엄정한 선거 중립 및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행안부·시도 합동감찰반을 운영한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번 감찰은 선거 일정에 따라 행안부 복무감찰담당관 주관으로 단계별로 운영된다.

현재 공무원 등의 사직기한에 맞춰 1단계 현장 감찰반이 운영돼 선거비리 사항에 대한 자료 수집을 강화하고 있다.

1단계 감찰 기간 중에는 설 취약시기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감찰활동을 병행 시행해 명절 분위기를 틈탄 각종 불법행위 방치, 청탁금지법 위반 , 근태불량 등 복무기강 해이 및 품위 훼손사례를 집중 점검한다.

자치단체장의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 금지기간인 2월 15일부터는 감찰 2단계로 행안부·시도 합동감찰반을 65개반 206명으로 확대 운영한다.

전·현직 공무원 출마지역을 중심으로 SNS를 통한 지지·비방 발언 등 주요 위반사례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후보자 등록기간인 3월 26일부터는 감찰 3단계다.

행안부, 시도, 시군으로 65개반 600여 명으로 감찰반을 확대한다. 선거캠프에 참여하거나 후보자와의 만남을 주선하는 행위, 행정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행위에 대하여 현장 감찰 활동을 강화 할 예정이다.

임양기 도 감사관은 "설과 총선을 대비해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는 물론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감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특히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 시키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