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 호암장학회 23년째 키다리 아저씨생활 어려운 우수 학생 13명에 장학금 320만원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2  20:06: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충북 충주호암장학회가 23년째 지역 인재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며 희망의 키다리 아저씨가 되고 있다.

 호암장학회는 22일 호암직동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이 어려운 우수 학생 13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중학생 7명에게 각 20만원씩, 고등학생 6명에게 각 30만원씩 총 320만원을 지급했다.

 정태성 회장은 “장학생들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건강한 성인으로 자라나길 바란다”며 “학생들이 꿈과 끼를 펼칠 수 있도록 다양한 장학사업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1997년 설립된 호암장학회는 지금까지 230여 명에게 장학금 5800만원을 지원하며 인재 양성을 도왔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