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태안
정초에 보는 섣달 납매(臘梅)천리포수목원에 핀 그 꽃
송윤종 기자  |  ehyun0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7  16:25: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태안=충청일보 송윤종 기자]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설 연휴를 앞두고 납매가 해풍을 맞고 아름답게 피어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꽃을 보기 어려운 시기에 귀한 꽃을 피운데다 진한 향기를 풍겨 춘객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을 지닌 납매는 중국이 원산으로 꽃 중에서도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알려져 있다. 

천리포수목원은 납매 외에도 복수초, 풍년화, 애기동백, 팔손이 등이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천리포수목원은 설 연휴에 정상 운영하며 경자년 새해를 맞이하여 24~27일'천리포수목원에 오면 행복하쥐, 복받쥐'이벤트를 진행한다.
 

 

송윤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