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천안시, 우한 교민 격리수용 보도에 "우리가 봉인가"우정공무원교육원·중앙청소년수련원 거론
시설 주변 학교·아파트단지 등 불안감 확산
4·15 총선 각당 예비후보, 잇따라 반발 성명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8  16:57: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 기자] 충남 천안지역에 중국 우한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격리 수용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4·15 천안시장 보궐선거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인 박상돈 전 국회의원은 28일 "천안시민이 봉이냐"며 "우한 폐렴 의심환자 하나 없는 청정한 천안에 우한 교민 700여 명을 격리 수용하겠다는 생각은 어디서 나온 것이냐"고 불만을 표출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우정공무원교육원의 경우 천안 도심에서 차로 15분 거리로 매우 가까우며 중앙청소년수련관도 도심과의 거리가 6㎞ 남짓인데 이 두 곳에 우한 교민들을 격리하면 천안시민들의 안전은 어떻게 담보할 것인가"라며 "경부선·호남선·장항선·경부고속도로가 지나는 교통의 요지인 천안이 우한 폐렴에 노출되면 전국으로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같은 당의 4·15 총선 천안갑 선거구 강동복 예비후보도 이날 긴급 성명에서 "우정교육공무원연수원과 국립청소년수련원은 천안갑 선거구에 있으며 인근이 대단위 아파트 밀집 지역과 상권 밀집 지역이기 때문에 상권 몰락은 물론 어린이·노약자들의 감염이 우려된다"며 "정부의 천안시와 지역 주민들과 사전 협의나 준비도 없이 번개불에 콩 구워 먹는 식의 졸속 결정은 70만 천안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그는 "천안시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3명은 시민 안전을 고려하는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는데 천안시민의 대변자가 맞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천안시장 보궐선거 장기수 예비후보도 "70만 천안시민의 수장인 시장이 궐위된 상태에서 아무 협의 없이 정부가 무책임하게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것은 매우 경솔한 행위"라며 "격리 수용 지역이 천안으로 결정된 이유와 천안시민의 안전을 위한 사전 대책이 무엇인지 먼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의 천안갑 이정만 예비후보 역시 "정부의 우한 교민 우정공무원교육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수용을 절대 반대한다"며 "천안은 교통의 중심지이자 65만명이 살고 있는 도시이며 현재 격리 거점은 천안 도심과 상당히 가까운 지역이기 떄문에 방역 관리가 철저히 된다고 해도 바이러스가 퍼진다면 천안시 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 문제가 될 확률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앙일보는 정부가 이르면 오는 30일 전세기로 중국 우한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국내 송환할 예정이며 이들이 입국 후 천안지역에서 2주 간 격리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이들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곳이 거론된다고 덧붙였다.

우정사업본부 소속 공무원 교육을 위한 시설인 우정공무원교육원은 천안 동남구 유량동에 소재하며 주변에는 태조산이 위치해 있다.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은 천안시 동남구 목천읍 교촌리에 있으며 인근에는 독립기념관이 자리를 잡고 있다.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현재 탑승 신청한 우리 국민은 총 693명이다.

여기에 중국인 국적자는 없으며 37.5도 이상의 발열이나 구토·기침·인후통 등 의심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탑승 명단에서 제외돼 우한에 격리된다.

하지만 전세기를 통해 귀국, 2주 간 격리 시설에 있어야 하는 이들이 천안에 머무를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불안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증상이 없더라도 잠복기에 바이러스가 옮겨질 수 있는 만큼 안전하다고 판단하긴 어렵기 때문이다.

격리 시설 주변에 초등학교·중학교·대학교는 물론 다수의 아파트 단지나 천안터미널 등이 있어 정부의 관리 소홀로 바이러스가 퍼지면 걷잡을 수 없이 번질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국립청소년수련원 주변에는 목천초·은천초·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우정공무원교육원 주변에는 천성중·백석대와 호서대·상명대·단국대 천안캠퍼스가 있다.

[관련기사]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충북인
청주공항으로 입국시킨다매.
(2020-01-28 19:07:14)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