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우한폐렴, 정보 제공 신속·정확해야 한다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30  17:00: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과 관련 근거 없는 소문들이 퍼지는 등 충청지역에 우한 폐렴 포비아(공포증)가 확산되고 있다.

국민 불안과 괴담을 잠재우려면 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제공해야 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29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3차 회의를 개최하고 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로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2개소를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진천과 아산 주민들을 비롯해 자치단체, 의회, 국회의원 등은 크게 반발했다. 

반발의 가장 큰 이유는 전날 충남 천안에 수용키로 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간 뒤 주민들이 반발하자 진천과 아산으로 수용시설이 변경됐기 때문이다. 

정부가 정말 천안으로 결정한 뒤 주민 반발에 변경을 했든, 필요한 여러 가지 조건을 놓고 분석하는 과정에서 천안설이 퍼진 것이든 사실은 알 수 없다. 

중요한 것은 결국 천안에서 반발이 크자 진천과 아산으로 변경했다는 모양새가 됐고 주민들에게 지역 감정을 유발했다는 점이다. 

주민 반발을 의식한 듯 정부는 진천과 아산 수용 결정 발표 이후 뒤늦게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애초 1곳을 지정하려던 정부는 귀국을 희망한 교민이 엿새 만에 5배 가까이 늘어나면서 2곳으로 늘렸고 운영 주체, 수용 가능성, 의료시설 위치, 주민 이격성, 공항 접근성, 지역 안배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는 것이다. 

정부의 뒤늦은 수습 조치는 잘못됐다. 

국민들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이번 사안은 후보지와 선정 배경 등의 내용은 사전에 공개하는 것이 맞다. 

급박한 사안이고 후보지들을 미리 공개할 경우 주민 반발은 자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후보지를 선정했고 주민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충분히 마련했으니 이해해달라'고 먼저 국민들에게 물어야 했다. 

수용시설 선정 이후 아무리 이유와 배경을 설명해도 주민들 귀에는 들리지 않는다. 정부에 대한 불신만 남을 뿐이다. 

선정이 끝난 뒤에야 이유를 발표하는 모습은 왕의 하명하면 무조건 따라야했던 전제군주주의와 다름이 없는 행태다. 

앞서 중국 우한에서 체류하는 국민 700여 명이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화들짝 놀란 이시종 충북지사가 직접 청주공항을 방문해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 

또 '우한시에서 입국한 가족들이 폐렴, 감기 증상으로 방금 청주의 한 병원으로 들어갔다'는 소문이 SNS를 통해 퍼지기도 했다. 이 역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면회와 건물 출입문을 통제하는 과정에서
헛소문이 돈 것으로 판명됐다. 

국민들은 걱정이 많다. 하지만 그 걱정거리를 속 시원히 물어보거나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일반 시민이 관공서나 단체, 기업 등을 상대로 사실 확인을 하기는 몹시 어렵다. 그래서 루머와 괴담이 퍼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국민들의 불안과 괴담 확산을 막기 위해 정보 주체의 신속·정확한 사실 확인과 정보 제공이 필요한 이유다. 

 

[관련기사]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