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학·출판
양윤덕 시인 동시집 '대왕별 김밥' 출간"힘들 때 동시 읽으며 행복해지길"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6  19:59: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 기자]양윤덕 시인의 동시집 '대왕 별 김밥(푸른사상·사진)'이 문학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153×210×8mm, 111쪽 분량의 동시집은 풍부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들려주는 알콩달콩한 이야기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는 것은 물론 풍요로움도 함께 전해주고 있다.

시집은 1부 대왕 별 김밥, 2부 토끼눈처럼 빨간 해눈을 커다랗게 뜬 하늘, 3부 웅성웅성, 4부  네 눈도 참 예뻐!, 5부 나무의 발 등 5부로 구성됐다.

양 시인은 "어린이, 어른, 대상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동시가 널리널리 꽃피길 바라며 두 번째 동시집을 준비하는 내내 행복한 마음이었다"며 "동시는 어린이들 또는 동심에 머물고 싶은 모든 이들의 글로 동시를 쓰는 순간은 늘 겸손한 자리에서 행여 티끌이 내려앉지 않았나 마음을 살펴 어린이 대하듯 표현 하나하나도 조심스럽게 그리고 모든 작품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썼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친구들과 함께 또는 혼자일 때 너무 바빠서 잠시 쉬고 싶을 때 동시집속 동시들과 함께하면서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양 시인은 전북 군산생으로 대학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했으며 1994년부터 다수의 문예지에 시를 발표했고 2012년 시와 소금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동시집으로 '우리 아빠는 대장' 시집으로 '흐르는 물' 등 다수가 있으며 2018년경기문화재단 전문예술창작지원사업 선정 작가가 됐다.

또 20여 년 동안 글쓰기, 독서토론, 논술 지도를 하며 어린이들과 함께했고 현재는 동시로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자 동시 창작과 동시 치유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