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신종코로나 확진자 24명, 아산 우한교민 생활시설서 1명 나와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8  10:04: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아산 교민 시설에서 1명이 나오면서 24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오전 9시 현재 총 1701명의 조사대상 유증상자(의사환자 포함)에 대해 진단검사를 시행했으며, 현재까지 24명 확진, 1057명이 검사결과 음성으로 격리해제, 62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24번째 환자(28세 남자, 한국인)는 충남 아산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 중 인후통 증상으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했다.

한편 19번째 확진자(36세 남성, 한국인) 접촉자는 현재까지 54명이 확인됐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환자는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음식점, 쇼핑몰, 호텔 등을 방문하였으며,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 중이다.

20번째 확진자(41세 여자, 한국인)는 15번째 확진환자의 접촉자(가족)로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접촉한 대상자가 15번째 확진자의 접촉자와 동일하여 현재까지 추가 접촉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21번째 확진자(59세 여자, 한국인)는 6번째 확진환자의 접촉자(지인)로 현재까지 접촉자 7명이 확인돼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환자는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교회 등을 방문하였으며,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 중이다.

22번째 확진자(46세 남자, 한국인)는 16번째 확진환자의 접촉자(가족)로 현재까지 확인된 증상은 없으며, 접촉자 1명(가족)은 검사 결과 음성이었다.

23번째 확진자(57세 여자, 중국인)는 중국 우한시에서 1월 23일 국내로 입국한 자로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대상자였다.

환자는 3일부터 증상이 발생했으며,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방문했으며,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지역사회 유행이 발생하고 있는 국가는 중국이고, 그 외 국가는 아직까지 광범위한 유행이 발생하고 있다고 판단하기는 정보가 제한적이므로, 의료진이 의사환자 분류시 해외 여행력뿐만 아니라, 위험요인 노출력, 임상증상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주기를 당부했다.

해당 국가 여행 시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의 접촉, 지역사회 유행이 발생하고 있는 중국인 참석이 많았던 행사 참석 여부 등 역학적 연관성과 원인 불명 폐렴 등 임상증상을 고려해 주길 당부하고, 병원을 내원한 환자들도 막연한 불안감으로 검사를 받으실 필요는 없어 담당 의료진의 전문적 판단을 신뢰해 줄 것을 부탁했다.

아울러, 현재 검사가능 건수는 하루 3000여건이고, 순차적으로 확대를 해나가고 있는만큼 당분간 검사를 원하는 모든 국민들께 적용할 수는 없는 상황에 대해 이해도 부탁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의료기관(약국 포함)은 수진자자격조회 (건강 보험자격), ITS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프로그램), DUR (의약품 안전 사용서비스)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접수, 문진, 처방·조제 단계별로 내원 환자 해외 여행력 확인을 철저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원인 불명의 폐렴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중국 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의 판단에 따라 관할 보건소 신고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배제를 위한 검사 등을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최근 14일이내 중국을 방문한 뒤 입국한 경우 관할 보건소의 모니터링 등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강조하고, 가급적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발열과 호흡기 증상 발현 여부를 스스로 면밀히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 기관을 방문하거나,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지역번호 +120) 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로 상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접촉자는 격리된 장소 외 외출은 삼가고, 가능하면 화장실 등이 있는 독립된 공간에서 혼자 생활하며, 침구류·식기류 등은 개인 물품을 사용해야 한다.

함께 지내는 가족 또는 동거인 등은 격리대상자의 공간에 출입은 삼가고, 침구류·식기류 등을 반드시 따로 사용하며, 격리대상자와 대화할 때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 간격을 둔 상태에서 대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손씻기 철저, 기침 예절 준수 등 일상 생활에서 감염병 예방수칙은 꼭 지켜달라고 당부하고, 의료기관 에서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도 거듭 당부했다.

[관련기사]

靑, 경제수석 중심 ‘신종코로나 지원팀’ 운영한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