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 피해기업 증가… 35곳하루 만에 10곳 늘어 89억 손해
道, 유형별 처리 담당자 운영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2  20:04: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충북도내 기업의 피해가 점점 커지고 있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 피해신고센터 등에 접수된 도내 피해 기업은 모두 35곳이다.

지난 10일까지 확인된 피해 기업 25곳, 71억5760만원과 비교하면 하루 만에 10곳이 늘어난 것이다. 

업종별로는 자동차부품 4곳, 화장품·뷰티 12곳, 바이오·제약·의료기기 2곳, 전기·전자 2곳, 기계·뿌리산업 6곳, 농업·식품·유통업 7곳, 기타 1곳 등이다.

이 가운데 수출 기업은 25개사이다. 피해 내용은 수출계약 지연·취소, 중국 수출마케팅 차질, 원부자재 수급과 기업 운영자금 등이 대부분이다.

부품 재고 부족과 원자재 수급이 어려워 공장 운영을 중단하거나 축소한 업체도 있다.

이들 기업의 피해 금액은 89억3760여 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도는 신종 코로나로 피해가 늘어남에 따라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피해신고센터를 가동했다. 피해 사항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유형별 처리 담당자(Project Manager)도 지정 운영한다.

이 신고센터에는 도 국제통상과와 11개 시·군, 충북기업진흥원, 충북테크노파크가 참여하고 있다.

이 센터는 피해 유형별 처리 담당자 24명을 지정, 운영하고 있다.

도는 중소·중견기업 지원 시책을 강화하고 신남방·신북방 해외 마케팅 확대도 확대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