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우한 교민·지역주민 위해
충북건설협, 700만원 전달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2  20:05: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건설협회 충북도회 관계자들이 12일 이시종 충북지사(오른쪽 두 번째), 김경배 충북적십자회장(오른쪽)에게 우한 교민과 지역 주민을 위한 후원금 7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는 12일 우한 교민과 혁신도시 주민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충북도에 후원금 700만원을 기탁했다. 

또 건설협회 충북도회는 13일 음성군에 후원금 3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윤현우 건설협 충북도회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는 것도 중요하지만 "격리 수용되는 당사자들의 아픔을 헤아려 우한 교민의 수용 결정을 받아준 진천, 음성의 성숙된 주민 의식과 현장대응은 물론 교민 지원활동에 여념이 없는 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하루빨리 수용 중인 교민들이 안전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건설협회 충북도회는 앞서 지난 7일 진천군청에 우한 교민과 지역 주민들에게 응원의 메시지와 함게 후원금 3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