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지인 딸 납치하고 경찰차 부순 50대 男 항소심서도 '징역 5년'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2  20:06: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대전고법 형사1부(이준명 부장판사)는 지인의 딸을 납치한 혐의(인질치상) 등으로 기소된 A씨(50)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 B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난해 9월 11일 B씨 딸을 렌터카에 태워 충북으로 달아났다.

그는 대전지방경찰청·충북지방경찰청 112 순찰차를 들이받아 부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의 대치 상황에서는 B씨 딸을 살해할 것처럼 협박하기도 했다.

1심 재판부는 "전에 교제하던 여성을 만나려는 목적으로 저지른 행위로, 죄질이 나쁘다"며 실형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 역시 '반사회적·반규범적'이라고 표현하며 양형 부당을 주장하는 A씨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일가족을 공포로 몰아넣은 데다 공권력에 저항하기까지 했다"며 "피해자에게 용서를 받지 못한 점도 양형에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