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청주 봉명고, 사전경기 컬링 여고부 銀101회 전국동계체전
뛰어난 팀워크로 충북 첫 메달 안겨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6  18:2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청주 봉명고가 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사전 경기 컬링 여고부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충북 선수단의 첫 메달 소식을 알렸다.

봉명고는 13일 경기도 의정부 컬링센터에서 대회 개막에 앞서 열린 사전경기 컬링 여고부 준결승(4강)에서 인천 컬링클럽을 9대 7로 꺾고, 메달을 확보했다.

신은지(스킵), 임슬기(리드), 김수빈(세컨드), 신연화(서드)가 팀을 이룬 봉명고는 토너먼트로 진행된 이번 대회 8강에서 서울을 10대 2로 격파하며 순조롭게 준결승에 올랐다. 

앞선 8강전에 광주를 27대 0으로 대파하고 올라온 '강팀' 인천 컬링클럽과의 4강전은 다소 열세가 예상됐다. 하지만 봉명고는 뛰어난 팀워크를 발휘하며 접전 끝에 2점차 승리를 일궈냈다. 

이 경기로 최소 은메달을 확보한 봉명고는 '우승 후보' 경북 의성여고와 금메달을 놓고 대결을 펼쳤다. 경북 의성여고는 대회 4연패를 노리던 의정부 송현고를 이기고 결승에 진출할만큼 압도적인 경기력을 가졌다. 결국 의성여고의 벽을 넘지 못한 봉명고는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문성관 봉명고 감독은 "충북에 훈련장이 없어 타 시도로 훈련을 오가는 등 어려운 여건에도 항상 밝은 모습을 보이며 훈련에 임했다"며 "이렇게 값진 은메달을 획득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101회 전국동계체전은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서울, 강원, 충북, 경북 일원에서 분산 개최된다

충북은 임원 36명과 선수 100명 등 136명의 선수단이 빙상, 바이애슬론,스키, 컬링, 아이스하키 등 5개 정식종목과 산악 시범종목에 출전해 금 3, 은 4, 동 9개 등 메달과 종합 순위 9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