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일감 몰아주고 '공짜 인테리어'
진천군청 공무원 2심서 벌금형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6  19:15: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일감을 몰아준 대가로 업자로부터 집 인테리어 공사를공짜로 받아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공무원이 2심에서 감형돼 실직 위기를 면했다.

청주지법 형사항소2부(윤성묵 부장판사)는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충북 진천군청 공무원 A씨(59·5급)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200만원의 선고를 유예했다고 15일 밝혔다.

추징금 82만원은 원심 그대로 유지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범행으로 공무원 직무 집행의 공정성 및 투명성이 크게 훼손됐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하면 그 죄책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형사처벌 전력이 전혀 없는 초범으로 38년 이상 공무원으로서 비교적 성실하게 근무해 온 것으로 보이는 데다 깊이 반성 중인 피고인이 지병 악화를 치료받고 있는 등을 참작해 형을 다시 정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2016년 7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진천군 회계부서 책임자로 있으면서 고등학교 후배인 B씨 업체에 군청이 수의계약으로 발주한 인테리어 공사 다수를 몰아주고, 그 대가로 82만원 상당의 자신의 집 인테리어 공사를 무료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형이 이대로 확정되면 공무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공무원법상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고 집행유예 기간이 끝난 날부터 2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은 공무원에 임용될 수 없다.

A씨는 이 사건 때문에 진천군으로부터 형사 처벌과 별개로 정직 3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았다.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업자 B씨에게는 1·2심 모두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