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중소기업
환자 수치심·간병인 번거로움 덜어줄 수 있는 항상 ‘스마트 비데침대’ 출시
김가희  |  news194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0  11:52: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항상’이 대소변 자동처리 ‘스마트 비데침대’를 출시하며 거동이 어려운 환자들을 돌보는 간병인들의 수고로움을 덜어줄 수 있게되었다. 스마트 비데침대는 간변인의 수고를 덜어 줄 뿐만 아니라 대소변 욕구를 인지하지 못하거나, 배변욕은 있으나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이 불편없이 용변을 보는데 도움이 되는 제품이다.

항상이 출시한 스마트 비데침대는 대소변 자동처리기기로, 전자동형과 반자동형 두 가지 타입이 있다.

전자동형은 인공지능 광학 센서를 변기에 설치, 변기에 대소변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누워있는 침대를 세워 편한 자세로 용변을 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용변 후 1분간 센서에 감지가 없으면 용변이 끝난 것으로 간주해 세정, 건조 기능을 자동으로 진행한 후 침대를 다시 수평으로 눕혀준다. 침대를 세울 때, 상체 양쪽 어깨 부분이 폴딩되도록 디자인되어 환자의 몸이 옆으로 기울어지거나 쓰러지는 것을 막아준다.

특히 오랜 병상 생활에서 한 자세로 누워있는 환자의 경우 욕창이 생기기 쉬운데 스마트 비데침대는 좌우로 기울어 자세 변경을 도울 수 있는 좌우틸팅 기능이 있어 환자의 욕창 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환자가 용변을 보고 싶은 상황에 간편하게 리모컨을 조작하면 이에 맞춰 움직인다.

스마트 비데침대 반자동형은 용변을 보고 싶은 경우 침대를 의자 형태로 세운 후 용변을 보고 세정과 건조를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모든 과정은 환자가 직접 리모컨으로 동작할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간병인의 도움을 받는 경우에도 서로간의 불쾌감을 줄여주는 것은 물론 육체적으로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처럼 스마트 비데침대는 환자 개인의 인권을 지켜주는 것은 물론, 간병인이 더욱 편리하게 환자를 돌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스마트 비데침대에는 전자동형, 반자동형 모두 30L의 정수통과 18L의 용변통이 침대 하단에 설치되어 있는데 정수통과 용변통이 비거나 찰 경우 음성 안내 멘트가 이 사실을 알려주어 간병인이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김광현 항상 대표는 “스마트 비데침대는 간병인이 수시로 기저귀를 갈아줘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게 되고, 환자 입장에서는 자신의 대소변 처리를 타인에게 맡기는 심리적 부담을 덜 수 있다. 이에 많은 분들이 제품을 접하고 만족스럽다는 평을 남겨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가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