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종합 8위 … "충북 체육 한계 돌파"101회 전국동계체전
동계 스포츠 시설·인프라 빈약 … 얇은 선수층
불굴의 의지로 극복 … 당초 목표 9위 초과 달성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3  19:23: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충북체육이 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종합 8위를 달성했다.  

이로써 충북체육은 지난해 전국소년체전과 전국체전, 이번 전국동계체전까지 각계 각층의 대동단결로 한계를 돌파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충북선수단은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서울, 강원, 경기, 경북 종목별 분산개최된 대회에서 열악한 훈련시설과 빈약한 선수층에도 선전을 펼치며 메달 17개(금7, 은3, 동7)를 획득, 종합득점 287점으로 당초 목표로 한 종합 9위를 뛰어넘는 8위를 달성했다. 

효자종목인 스키에서는 기대주 김종환 선수(청주고3)가 금3, 은 1개를, 이원빈 선수(솔밭중3)가 금 3개를 획득했다.

이동근 선수(경희대4)는 동 2개, 이민우 선수(솔밭초 4)도 동 2개 등을 획득하면서 충북은 스키에서만 총 104점을 획득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빙상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여중부, 여고부 학생 선수들과 여자일반부 선수들이 6주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피겨스케이팅에서는 전병규 선수(성균관대1)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빙상은 금1, 동3개로 대회를 마무리지었다. 

충북빙상선수단은 매년 전국동계체전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획득하고 있으며, 동계종목의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올해도 총 287점 중 117점을 획득해 가장 많은 기여를 했다.

또한 봉명고 은메달 등 총 36점을 획득한 컬링과 21점을 획득한 아이스하키, 9점을 획득한 바이애슬론 등 경북을 2점 차로 누루고 종합 순위 8위를 달성하는데 기반이 됐다. 

충북선수단이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었던 데 대해 충북체육회는 종목단체 회장과 임직원들의 열정, 선수들과 동고동락한 지도자, 충북도, 도의회, 도교육청 등 관계기관의 연이은 격려가 큰 힘이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충북의 동계 스포츠는 올해 개장하는 청주실내빙상장으로 저변확대가 기대되는 빙상과 컬링, 솔밭중-청주고-서원대학교로 연계되는 스키 선수 육성, 열악한 아이스히키·바이애슬론 등 종목에서 선수층을 확보하게 되면 더욱 발전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효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은 "평소 많은 관심과 격려를 해 준 도민 여러분과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우수한 성적을 거둬준 충북선수단에 감사드린다"면서 "청주 실내빙상장의 효율적인 활용방안을 찾고, 도내 스키장 건립 등으로 도내에서 훈련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