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제천
제천시, 과수화상병 긴급 예찰
목성균 기자  |  sobak2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4  14:28: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20일 제천시농업기술센터와 충북도가 합동으로 지역 과수 농가를 대상으로 '과수화상병' 긴급예찰을 벌이고 있다

 충북 제천시농업기술센터가 최근 높은 기온으로 발생 우려가 있는 '과수화상병' 긴급 예찰에서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4일 센터에 따르면 이번 긴급예찰은 지난 19∼21일 3일간 충북도와 합동으로 진행됐다.

 조사는 2018∼2019년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수 농가의 반경 5㎞ 이내 270㏊를 대상으로 했다.

 센터는 지난해보다 높은 기온으로 과수화상병 발생 시기가 앞당겨 질것으로 예상되자 지난 19일부터 '과수화상병 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과수화상병'은 세균성 병으로 사과, 배에서 잎, 줄기, 꽃 등이 불에 타 화상을 입은 것처럼 조직이 검거나 붉게 마른다.

 이 병은 전파속도가 매우 빨라 국가검역병해충으로 관리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치료제가 없어 각 농가는 의심 나무 발견 시, 매몰처리하고 등록된 예방약제를 시기에 맞춰 3차례 살포해야 하며 농·작업 도구는 반듯이 소독해야 한다. 

 제천시는 지난해 62농가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45.9㏊의 사과·배 과수원을 매몰 처리했다.

 시는 각 농가에서 과수화상병 의심증상이 보이면 센터(☏ 043-641-3484)로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제천=목성균기자

목성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