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식약처, 대구·경북 청도에
보건용 마스크 100만개 공급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4  19:37: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식약처가 24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시와 경북 청도군에 보건용마스크 100만개를 추가 공급했다. 사진은 마스크를 차량에 싣는 모습.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식약처는 코로나19로 대구시와 경북도 청도군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보건용 마스크 100만개를 긴급 공급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1일 보건용 마스크 221만개를 대구·경북지역에 공급 지원한 데 이어 긴급히 예산과 물량을 확보해 직접 구매해 공급한 것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마스크의 지급 대상·시기 등 자세한 내용은 대구시와 경북 청도군에서 별도 안내하게 되며 24일 첫 번째 공급 물량이 현지에 도착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보건용 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추가 물량 확보 등을 통해 실질적인 지원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