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선택! 21대 총선
코로나 블랙홀 빠진 총선
최악 '깜깜이 선거' 우려
예비후보 대면접촉 중단·연기론까지 등장
선거운동 온라인 대체 … "민심 예측 불가"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5  19:42: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청지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40여 일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이 깜깜이 선거로 치러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여·야는 각각 야당 심판론,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면 전의를 불태웠으나 기존 총선 이슈는 모두 코로나19에 묻혔다. 코로나19 사태와 맞물린 민심의 향배도 예측불허 상태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비후보들의 선거운동을 보장하기 위해선 선거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청지역 예비주자들은 다음 달 2일까지 대면접촉 선거운동 잠정 중단에 들어갔다.

지난 24일 중앙당 최고위원회 결정에 따른 조치다. 출퇴근 유권자 선거운동(명함배포·악수 등)과 병원·약국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문, 대중 집회 참여 등 면 대면으로 이뤄지는 대부분의 활동을 제한했다.

민주당은 유권자들과의 직접적인 대면 선거운동 대신 온라인을 활용한 선거운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들도 선거운동을 속속 축소하고 공약 발표나 기자회견 등도 서면으로 대체하는 분위기다.

일부 정치 신인들은 전통적인 선거운동 대신 일찌감치 전화와 SNS 등 비대면 방법을 동원해 자신들을 알리고 있지만 본인 알리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야권은 통합 이슈도 겹치면서 정치 신인들에 대한 관심이 크게 떨어진데다 통합 이후 공천 시스템이나 구도의 변화 가능성도 남아있어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충북지역 한 예비후보는 "전 국민의 관심이 코로나19로 쏠려있어 공약 발표 등이 의미가 없는 것 같다"며 "온라인을 활용하거나 멀찍이 떨어져서 인사를 하는 일 말고는 딱히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토로했다.

세종시의 경우 아직 선거구 획정이 마무리되지 않아 깜깜이 선거 우려가 더욱 깊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불출마로 여·야 최대 격전지로 부상한 세종은 분구가 확정적인 분위기지만 어떤 식으로 분구가 이뤄질지는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예비후보들은 물론 유권자들 역시 누가 어느 지역구 후보·유권자인지 모른 채 선거 운동을 펼치는 셈이다. 

선거구는 다음달 5일쯤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지만 선거일을 불과 한 달여 앞둔 상황이라서 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 일각에서는 총선 연기론이 나오고 있다. 

공직선거법상 천재·지변 기타 부득이한 사유로 국회의원 선거를 연기할 수 있으며 연기 권한은 대통령에게 있다.

충북의 한 예비후보는 "코로나19 사태로 제대로 된 선거운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대로라면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율도 매우 저조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총선 연기론에 대해 민주당과 통합당은 선을 긋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지금까지 총선을 연기한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입법부 부재 상태를 만들 수 없기 때문"이라고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이어 "총선을 연기한다고 해서 20대 국회의원들의 임기를 연장하는 방법은 없을 것"이라며 "그러므로 총선은 그대로 치를 수밖에 없지 않으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총선 연기가 입법부 공백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여기에는 총선 연기로 여당에 유리한 상황이 조성될 수 있다는 인식도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모든 정치적 이슈가 사라졌고 코로나19만 남은 상황"이라며 "여·야를 막론한 모든 예비주자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에 선거구 획정 지연으로 신인 정치인들이 받을 타격은 더욱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민주당, 충북 7곳 후보 선출 방식 확정
18세 새내기 유권자 선거 교육
'청주페이 확대'민주당 공약 반영
신용한,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등록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