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법주사 주지 정도 스님 재선노현 스님과 산중총회 경선
173표 획득 … 압도적 지지
심연규 기자  |  sim770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02  20:50: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보은=충청일보 심연규기자] 대한불교 조계종 5교구 본사 법주사의 33대 주지 후보에 현 주지인 정도 스님(사진)이 재선됐다.

법주사는 2일 오후 산중총회를 열고 33대 주지 후보 선출을 위한 투표를 진행, 현 주지 정도 스님을 차기 주지 후보로 선출했다.

선거에는 정도 스님과 전 주지 노현 스님 등 2명이 출마했다. 애초 7명이 출마했지만 지난 1일 5명이 자진사퇴해 정도 스님과 노현 스님 경선으로 치러졌다.

법주사 산중총회 선거인단 314명 중 253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정도 스님은 여기서 173표를 얻어 77표를 얻은 노현 스님을 이기고 주지 후보로 선출됐다.

정도 스님은 조계종 총무원의 임명장을 받으면 정식 주지가 된다. 정도 스님은 산중총회 폐회 후 곧바로 대웅전을 참배하고 문중 어른들을 찾아 인사했다. 탄성 스님을 은사로 출가한 정도 스님은 1976년 사미계, 1979년 구족계를 받았다.

14·15·16대 중앙종회의원, 충주 창룡사 주지를 역임했으며 2016년 3월부터 32대 법주사 주지를 맡고 있다.

한편 이날 법주사 산중총회와 관련, 대한불교 조계종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모두 3회에 걸쳐 산중총회 연기를 요청했다.

법주사는 그러나 현 주지 스님의 임기 때문에 부득이 산중총회를 열 수 밖에 없다며 총회를 진행했다.
대신 방역을 위해 사찰 마당에서 총회를 진행하고 지난 1일 오후 2시부터 산문도 닫아 3일 오후 6시까지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한다.

매표소 입구에서 보은군보건소 직원 등이 출입하는 스님들의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손소독과 마스크 착용을 하도록 한 뒤 입장시켰다.

심연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