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단국대 中 유학생 '코로나' 대구 성금 전달김수복 총장 100만원 등 330만원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04  19:59: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기자] 단국대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97명이 대구시민을 위해 성금 230만원을 모았다.
국내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중 첫 성금이다.

모금 운동 소식을 접한 단국대 김수복 총장은 100만원을 더해 총 330만원을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지사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단국대 박사 과정 중국인 유학생들은 한국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자 지난달 27일부터 모금 운동을 펼쳤다.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 긴급 물품이 부족한 저소득층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사흘 간 펼친 모금 운동에 중국인 학부·대학원생과 교직원 등 97명이 참여했다.

모금에 참여한 중국인 유학생 대부분은 단국대가 교내 생활관에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 거주하면서 오는 16일 개강에 맞춰 자가 격리 중이다.

감염 예방을 위해 1인 1실을 사용하며 서로 마주치지 않음에도 온라인 커뮤니티를 활용, 빠르게 모금을 할 수 있었다.

천링운(조형예술학과 박사 과정)·류원하오(체육학과 박사 과정) 학생은 "중국이 코로나19로 위기를 겪을 때 한국에서 많은 도움을 준 것을 알고 있다"며 "단국대 역시 중국 유학생들을 위해 세심한 배려를 해주고 있어 조금이라도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모금을 펼친 것이 대견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시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길 바란다"며 "단국대도 내·외국인 구분 없이 학생들이 안전한 캠퍼스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