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청주시립무용단'아리바다' 연기창단 25주년 '도착' 주제 작품
내달 2일 공연 6월 18일로 미뤄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1  19:32: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시립무용단은 다음달 2일 예정이던 정기공연 '아리바다' 개최를 오는 6월 18일로 연기한다고 11일 밝혔다.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취한 조치다.

'아리바다'는 시립무용단이 올해 창단 25주년을 맞아 '도착'이라는 상징성을 담아 고향을 향해 회귀하려는 본능의 이야기를 표현하는 작품이다.

김진미 예술감독은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며 "공연 준비 기간이 늘어난 만큼 더욱 탄탄히 준비해 좋은 작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