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미인증 마스크 속여서 판
인터넷 카페 운영자 검거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1  20:42: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인터넷 카페에서 미인증 마스크를 KF94 정품으로 속여 회원 공동구매 형태로 수만장을 판 40대 운영자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충북 충주경찰서는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A씨(43)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중순 모 유통업자로부터 마스크 6만8000장을 사들인 뒤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에 "KF94 마스크를 원가에 판다"는 내용의 공동구매 글을 올렸다.

카페 회원들은 운영자인 A씨의 게시글 내용을 믿고 1장당 2500원에 마스크를 구매했다.
경찰은 A씨가 이렇게 미인증 마스크를 속여 팔아 8000여 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인증 마스크' 판매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A씨를 추적해 검거하고 그의 사무실에서 재고 마스크 2700여장을 압수했다.

조사 결과 A씨가 판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지 못했고 원산지도 불분명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마스크가 품귀 현상을 빚자 식약처 인증을 받지 못한 제품을 KF94 정품으로 허위 광고해 판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용 마스크는 의약외품으로 약사법에 따라 밀봉 포장이 돼 있어야 하고 제조번호(시리얼 넘버)와 사용기한 등 제품 정보도 반드시 표시돼 있어야 한다.

경찰은 회원제로 운영되는 비공개 카페에서 미인증 제품이 대량 유통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