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카누 아시아선수권대회 내달로 연기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2  20:07: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아시아카누연맹(ACC)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오는 27일 태국 파타야에서 개최 예정이던 카누 아시아카누선수권 대회가 다음 달로 연기됐다고 12일 밝혔다.  

카누 세부종목별로 슬라럼 다음 달 22~24일, 스프린트 26~29일, 파라카누 26일에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달려있어 출전권 확보를 위해 필수적인 대회다. 

2회 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한 조광희 선수(27·울산시)가 이번 대회 우승과 함께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노리고 있다.

대한카누연맹 관계자는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 국가대표팀이 1월 말부터 태국에서 국외전지훈련 중"이라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카누 아시아선수권 대회가 연기되면서 기량 유지 및 심리적 요소가 대회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 밝혔다.

이어 "국제대회 출전 선수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며? 훈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누는 올림픽에 16개 메달이 걸려있어 육상(47개), 수영(46개), 사이클(20개), 레슬링(18개), 체조(18개) 다음으로 획득가능 메달 수가 많은 종목이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